그린카, 신차 1000대 증차…대중교통 거점 우선 도입
그린카, 신차 1000대 증차…대중교통 거점 우선 도입
  • 장인영 기자
  • 승인 2019.07.2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객 니즈 반영한 신형 쏘나타 등 인기 차종 다량 증차
사진=그린카 제공

카셰어링 그린카(대표 김상원)는 22일 고객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신형 쏘나타 등 다양한 차종의 신차 1,000대를 추가 투입한다고 밝혔다.

그린카의 이번 증차는 인기 있는 신규 모델을 중심이다. 두 달 연속 국내 베스트셀링카에 선정된 현대차 신형 쏘나타(DN8) 100대를 포함해 싼타페, 기아차 모닝 등 각 브랜드의 인기 모델을 도입하고 최신 소형 SUV 차종인 베뉴, 셀토스도 투입한다.

그린카는 여행객들이 휴가지에서 카셰어링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부산, 강릉, 속초 등 국내 주요 여행지에 신차를 우선 투입한다. 이에 고객들은 장거리 운전에 대한 부담 없이 여행지에서 원하는 기간 동안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게다가 카셰어링 이용 빈도가 높은 여름 성수기에 고객의 안전 운전을 지원하기 위해 주행보조기능이 탑재된 차종의 비중을 대폭 늘렸다.

대상 모델은 현대차 아반떼, 그랜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기아차 K7 프레스티지,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 등이며 그린카는 향후 도입될 모든 차량에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이하 ADAS)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그린카 김상원 대표이사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고객들이 그린카를 이용해 안전하고 쾌적하게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신차를 도입하게 됐다”며 “최신 인기 차종과 대중교통 연계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그린카와 함께 더욱 기억에 남는 여름휴가를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그린카는 장거리 운전 대신 비행기·기차·버스를 이용한 후 여행지에서 그린카 차량으로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대중교통 연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공항 KTX·SRT, 버스터미널 인근에 총 650여개 그린존, 1,700여대 차량 규모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김포공항과 주요 SRT 역사(수서·동탄·지제·정읍역)에도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