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그린라이트 다섯 번째 결실 탄자니아서 꽃 피워
기아차, 그린라이트 다섯 번째 결실 탄자니아서 꽃 피워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9.08.08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건립한 탄자니아 중학교와 자립사업 등 운영 5년 만에 지역사회 이양
이양되는 스쿨버스 모습=기아차 제공

기아차는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라이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탄자니아 바가모요 지역에 건립한 중등학교 등을 지역사회에 이양했다고 8일 밝혔다.

기아차는 2014년부터 5년간 탄자니아 바가모요 지역에서 글로벌 NGO 단체 굿네이버스와 협력해 중등학교 건립 및 운영뿐만 아니라 등·하교를 위한 스쿨버스 운영, 수익창출 가능한 자립사업 운영 등을 통해 바가모요 지역의 온전한 자립이 가능하도록 도왔다.

이에 따라 중등학교 등록학생 수는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해 현재는 기존 목표 420명 대비 130% 가량 증가한 540명이 재학 중이며 국가시험(졸업시험) 합격률도 목표했던 87%보다 8%가 높은 95% 이상의 높은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게다가 스쿨버스 1대로 일평균 150명의 학생들의 등·하교를 지원함으로써 원거리 학생들이 학교에 쉽게 올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기아차는 파인애플 자립지원센터와 물류트럭 1대를 운영해 파인애플 수확량을 증가시키는 한편 공급처를 기존 20개에서 32개로 대폭 확보해 농부들이 더 많은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왔다.

향후 탄자니아 바가모요 지역의 중등학교와 스쿨버스, 수익창출 가능한 자립사업은 모두 현지 주민들에 의해 운영되지만 현지 NGO 단체와 기아차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앞서 기아차는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통해 2017년 탄자니아 나카상궤 지역 중등학교, 말라위 살리마 지역 보건센터, 2018년 모잠비크 자발라, 말라위 릴롱궤 지역 중등학교 등의 시설을 각 지역사회에 성공적으로 이양한 바 있다.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통해 건립한 모든 시설과 프로그램은 5년 내에 지역사회의 사업 참여 및 자립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아프리카 탄자니아, 말라위, 모잠비크, 케냐, 우간다, 에티오피아, 르완다, 가나 등 8개국 11개 지역에서 중등학교, 보건센터, 직업훈련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책임감을 갖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기아차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2일부터 열흘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그린라이트 직업훈련센터 및 인근지역 초등학교에서 자동차 교육 및 인근 초등학교 교육환경 개선 등 임직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기아차는 여름휴가 대신 봉사활동을 하고자 하는 국내 및 해외법인 임직원 지원자 가운데 23명을 선발하고 이들이 봉사 프로그램을 직접 기획하게 해 진정성을 더했다.

임직원 봉사단은 봉사기간 동안 노력봉사(초등학교 교육 환경개선, 시멘트 작업 등), 교육봉사(영어교육, 한국문화 이해, 보건위생 교육 등) 등의 활동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