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 국제표준 시험 통과
팅크웨어,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 국제표준 시험 통과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9.08.1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나비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내 적용…기술 경쟁력 강화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 이미지=팅크웨어 제공

팅크웨어(대표 이흥복)는 12일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기능 중 하나인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에 대한 국제표준 ISO11067 시험을 국내 최초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급커브속도경보시스템은 주행 중 차량 속도에 따라 곡선구간 진입 전 과속일 경우 운전자에게 알람을 통해 알려 안전 속도로 통과할 수 있도록 경고하는 기능이다.

팅크웨어는 2015년 내비게이션 아이나비 X1 내 증강현실, ADAS 솔루션 중 하나로 해당기능을 상용화하며 기술을 먼저 선보인 바 있다.

현재 이 기술은 전방추돌경보, 또는 차선이탈방지와 같이 자율주행에 적용 가능한 필수 기술 중 하나로 2015년 ISO(국제표준화기구)에 정식으로 제정됐다.

이번 시험은 개발부서인 전장사업본부가 주도하고 자동차부품연구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국제표준 시험 통과를 기점으로 해당기술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 내비게이션 제품 개발에도 적용이 가능해져 자율주행과 관련한 국제적인 기술 경쟁력도 갖추게 됐다.

팅크웨어는 오랜 시간 축적된 차량에 대한 이해도, 기술 노하우를 통해 다수 ADAS 기능을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실제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내 ADAS 기능을 업계 최초로 적용하기도 했으며 지난해에는 이를 기반으로 전방추돌경보, 차선이탈방지 등 ADAS 디바이스 관련 국토교통부 규격시험도 통과하기도 했다.

팅크웨어 최해정 전장사업본부장은 “아이나비 블랙박스, 내비게이션의 강점 중 하나였던 ADAS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며 완성도를 높여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ISO 국제표준에 대한 공식 시험을 통과하게 됐다”고 설명하며 “이를 통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내비게이션, 지도 개발에 대한 경쟁력을 갖추게 되는 것은 물론 빠르게 발전하는 자율주행 관련 전장사업기술에도 적용, 강화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