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터카, 프리미엄브랜드지수 렌터카 부문 11년 연속 1위
롯데렌터카, 프리미엄브랜드지수 렌터카 부문 11년 연속 1위
  • 장인영 기자
  • 승인 2019.08.2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혁신적인 서비스로 높은 평가 받아
(왼쪽부터) 롯데렌탈 경영지원부문장 남승현 상무, 한국표준협회 이상진 회장=롯데렌터카 제공

롯데렌터카가 2019 프리미엄브랜드지수(이하 KS-PBI)에서 렌터카 부문 11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프리미엄브랜드지수는 국내 기업의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한국표준협회와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브랜드 평가 제도다. 대규모 소비자 조사를 통해 분야별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브랜드를 선정하여 2008년부터 매년 발표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은 20일 서울시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서울에서 열렸다.

롯데렌터카는 국내 1위 렌터카 브랜드로서 소유에서 경험으로 중심축이 이동하는 자동차 소비 패턴의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해 왔다. 갈수록 다변화되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며 렌터카 업계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롯데렌터카는 소비자와 판매자가 대면하지 않는 언택트 마케팅 확산에 발맞춰 업계 최초의 비대면 서비스 신차장 다이렉트를 선보인 바 있다.

신차장 다이렉트는 초기 비용부담, 세금, 정비, 사고처리 걱정 없는 신차 장기렌터카의 매력에 온라인의 신속성과 편의성이란 장점을 더한 온라인 다이렉트 서비스다. 차량 견적부터 심사, 계약까지 모든 과정을 PC, 모바일을 통해 5분 내 간편하게 처리 가능하다.

게다가 롯데렌터카는 IoT 기술을 활용해 이용 편의성을 혁신적으로 높인 차세대 장기렌터카 서비스 올 뉴 신차장기렌터카를 최근 론칭했다.

IoT 기술로 차량상태를 실시간 확인하고 정비가 필요할 경우 먼저 알려주며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전문적인 방문 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밖에도 롯데렌터카는 최근 글로벌 경제의 화두로 떠오른 구독경제 트렌드를 반영한 구독형 서비스 오토체인지를 선보이기도 했다.

오토체인지는 월 단위 이용 요금을 지불하고 이용기간 동안 여러 대의 차종을 바꿔가며 탈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특정 브랜드의 차량만 제공되는 기존의 구독형 프로그램과 달리, 국산·수입 브랜드, 차종, 차급, 가격대 별로 선택의 폭을 한층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롯데렌탈 남승현 상무는 “먼저 11년이라는 오랜 시간 동안 변함없이 롯데렌터카를 사랑하고 성원해주신 고객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늘 고객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잠재된 요구까지 세심하게 서비스에 반영하여 항상 최고의 만족을 드릴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