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카셰어링 최적화 보험 시스템 구축
쏘카, 카셰어링 최적화 보험 시스템 구축
  • 장인영 기자
  • 승인 2019.08.2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렌터카 최초 교통사고 발생 시 형사 책임 보장 상품 출시
사진=쏘카 제공

쏘카(대표 이재웅)가 카셰어링에 최적화된 운전자 보험 시스템을 구축하며 사용자의 안전성 강화에 나섰다.

이에 쏘카는 AXA손해보험(이하 AXA손보)과 손잡고 지난달부터 운전자보험 스페셜 상품을 새롭게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상품은 쏘카 사용자에게 보다 개선된 혜택을 제공하면서 기존 보험과 비교 시 카셰어링 환경에 최적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스페셜 상품은 이제까지 보호받지 못했던 임차 운전자의 형사적인 위험을 AXA손보의 초단기 운전자 보험으로 보장의 폭을 확대했다.

쏘카 사용자는 스페셜 상품을 선택하고 교통사고로 인해 형사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경우 AXA손보의 운전자 보험을 통해 형사합의금, 벌금, 변호사비용 등의 위험을 보장받게 된다.

이는 기존의 쏘카나 타사의 상품보다 넓은 범위의 위험성을 보장한 것으로 이를 통해 고객들은 보다 안심하고 쏘카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양사는 운전자보험을 비롯해 법인고객 전용보험 등 다양한 보험 개발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8월 쏘카는 AXA손보와 국내 최초로 안전한 카셰어링 서비스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존 자동차보험을 차량공유 서비스로 확대했다.

쏘카와 AXA손보는 이 같은 카셰어링 전용 보험 개발을 통해 더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카셰어링을 알리고자 안전한 카셰어링 캠페인을 이달부터 시작한다.

캠페인 영상은 반려견과 반려묘가 주인공으로 등장해 안전한 카셰어링을 강조하는 상황을 재밌게 연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