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프랑크푸르트모터쇼서 ‘순수 전기차 ID. 3’ 공개
폭스바겐, 프랑크푸르트모터쇼서 ‘순수 전기차 ID. 3’ 공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9.09.1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550km 구현, 30분 급속 충전 시는 290km 주행가능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ID. 3=폭스바겐코리아 제공

폭스바겐은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순수 전기차 ID. 3를 공개했다. 본격적인 양산은 오는 11월부터 독일 츠비카우 공장에서 진행되며 현재 츠비카우 공장에서는 마지막 생산 로봇의 배치 및 조립라인의 테스트가 진행 중이다. 11월 생산 개시된 물량의 고객 인도는 내년 여름부터 시작된다.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 기반 라인업의 첫 번째 주자인 ID. 3는 이산화탄소 중립을 실현하면서 전기차 고유의 역동적 드라이빙을 한 차원 더 끌어올린 모델이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ID. 3를 선봉장으로 내세워 업계 최대 규모의 대대적인 전기차 공세를 펼칠 계획”이라며 “향후 3년 이내에만 폭스바겐 그룹의 볼륨 브랜드 내에서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총 33개의 모델들이 생산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ID. 3 런칭을 기념해 제작된 ID. 3 1st 에디션은 운전자와 차량, 그리고 주행을 위한 모든 정보와의 완벽한 연결성을 갖췄으며 420km(WLTP 기준)의 주행가능거리를 제공한다.

ID. 3 1st 에디션은 58kWh의 배터리 용량을 갖췄으며 추후 주행가능거리가 330km인 45kWh 용량의 배터리 옵션과 최대 55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77kWh 배터리 옵션도 제공될 예정이다.

100kWh 충전설비를 활용할 경우 30분 충전으로 약 290km (WLTP 기준)를 추가로 주행할 수 있는 급속충전 기능도 갖췄다.

이는 이전의 소형차에서 제공했던 주행가능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린 것이다. 또 폭스바겐은 ID. 3의 배터리 보증을 8년·16만km까지 제공해 안심하고 장기간 운행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디자인 측면에서도 단순한 신 모델이 아니라 전동화 시대가 도래했음을 보여주는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채택했다. 아울러 전기차 특유의 디자인에서 얻을 수 있는 장점들을 극대화해 공간구성을 혁신했다. 차체의 크기는 골프와 비슷하지만 동급의 그 어떤 차들보다 넓은 내부공간을 만들어냈다.

ID.3의 완전히 새롭게 설계된 디지털 디스플레이 요소 및 제어 장치는 모든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길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운전석의 디스플레이 외에도 새롭게 개발된 중앙부의 10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에게 주행 및 차량에 관한 모든 핵심 정보를 제공해준다.

새로운 기능인 ID. 라이트는 실내 라이트 표시기능인 LED 스트립을 통해 운전자를 지원하는데 예를 들어 주행 중 어떤 위험이 있을 경우 LED 스트립에서 경고 라이트를 띄워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을 수 있도록 유도한다.

전기 조절 식 멀티펑션 스티어링 휠의 제어 기능을 포함한 ID.3의 모든 제어 기능은 터치 감응식으로 작동하며 전동 윈도우와 위험 경고등은 운전자가 일반적인 버튼을 직접 누르거나 보이스 컨트롤로 작동시킬 수 있다.

앱 커넥트 기능 덕분에 ID.3는 몇 초 내에 스마트 폰과 연결되어 스마트한 주행 환경을 갖출 수 있다.

ID. 3는 누구에게나 접근 가능한 가격을 통해 전기차 대중화를 앞당기는 역할을 하게 된다. 양산 모델의 기본 가격을 3만 유로 이하(독일 기준)로 책정했으며 정부 보조금 등의 혜택이 반영될 경우 기존 소형차들과 유사한 수준으로 낮아질 수 있다.

이 같은 가격의 실현은 폭스바겐의 전략적 접근 및 대량생산 전략 등이 어우러져 가능해진 것으로 ID. 3의 고객 인도는 2020년 중반, 독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E-모빌리티 담당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임원인 토마스 울브리히는 “폭스바겐의 역사적인 아이콘 비틀의 첫 등장 그 후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완성한 해치백의 교과서 골프의 등장 때처럼 11월 ID.3의 생산과 함께 폭스바겐 브랜드는 완전히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ID.3의 생산 작업은 계획된 일정에 따라 완벽하게 진행되고 있다. 400대에 이르는 ID. 3의 사전 생산 차량들은 이미 유럽 전역에서 테스트를 거치고 있다”며 “이제 츠비카우 공장은 ID.3를 통해 진정한 e-모빌리티의 선구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폭스바겐 독일 츠비카우 공장은 100% 내연기관 생산 공장에서 100% 전기차 생산 공장으로 전환되는 최초의 사례다. 전기차 생산 공장으로의 전환 작업은 지난해 초부터 이미 시작됐으며 내년 말까지 약 3년에 걸쳐 완료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