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 출시
지프,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 출시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9.09.24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랜드 체로키, 가솔린 모델 3종과 디젤 모델 3종 총 6개 풀 라인업 완성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FCA코리아 제공

FCA코리아(파블로 로쏘 사장) 지프는 24일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 모델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그랜드 체로키는 가솔린 모델 3종과 디젤 모델 3종, 총 6개 트림의 풀 라인업이 완성되어 국내 소비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혔다.

프리미엄 SUV라는 새로운 세그먼트를 개척한 그랜드 체로키는 지난 1992년 등장해 올해 상반기 기준 전 세계 누적 판매량 600만 대를 넘어선 지프의 스테디셀러 모델이다.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 모델은 지프의 독보적인 오프로드 4X4 시스템은 물론 럭셔리 세단 수준의 온로드 주행 성능까지 갖췄다.

게다가 전면 범퍼, 그릴 링, 루프 레일, 하단 범퍼 아플리케, 안개등 및 테일 램프 베젤 등에 플래티늄 크롬으로 포인트를 주어 플래그십 대형 SUV답게 불필요한 화려함은 배제하면서도 고급스럽고 중후한 외관 디자인을 완성했다.

안전 편의사양은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모니터링, 주행 중에도 후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트레일러 모니터가 탑재되어 있으며 한국어 음성 인식이 가능한 유커넥트 8.4인치 터치스크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9개의 프리미엄 알파인 스피커 시스템은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를 만족시킨다.

또한, 지프 셀렉-터레인 지형 설정 시스템이 탑재되어 다이얼 조작만으로도 오토(Auto), 스노우(Snow), 샌드(Sand), 머드(Mud), 락(Rock)의 5가지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해 노면상황과 기후 조건에 따라 최적의 주행을 경험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250마력, 최대토크 58.2kg/m의 강력한 출력과 토크를 자랑하는 3.0L V6 터보 디젤 엔진은 최대 3.5톤의 뛰어난 견인력을 제공하며 엔진 스톱·스타트 기능이 탑재되어 배출가스를 줄이고 경제성을 높여주어 복합연비는 9.3km/l(도심 8.3km/l, 고속 10.7km/l)다.

FCA코리아 파블로 로쏘 사장은 “한국 시장에서 SUV 인기가 나날이 증가함에 따라 대형 플래그십 SUV에 대한 고객 니즈 역시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며 “그랜드 체로키 라인업의 완성이 프리미엄을 중시하는 국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 국내 판매가격은 7,140만원이다.(부가세 포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