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스위스 H2E,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출범
현대차-스위스 H2E,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출범
  • 장병록 기자
  • 승인 2019.09.26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오는 2025년까지 매년 단계적으로 수소전기 대형트럭 총 1,600대 공급 예정
현대차 수소전기 대형트럭=현대차 제공

현대차는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 Energy(이하 H2E)와 함께 설립한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가 공식 출범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5일(현지시각) 스위스 괴스겐에 위치한 알픽 수력발전소에서 진행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출범식은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 스위스 H2E 롤프 후버 회장,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 관계자, 스위스 정부 인사 등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H2E는 수소 생산 및 공급 솔루션 컨설팅을 제공하는 수소 에너지 전문 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이동성 확보와 전국 수소 충전 네트워크 구축 등을 목표로 지난해 5월 출범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의 사업개발 및 수행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차는 2018년 9월 H2E와 수소전기 대형트럭 공급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지난 4월 양사는 스위스를 비롯한 유럽에서의 수소전기 대형트럭 공급 확대를 위해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현대차는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에 오는 2025년까지 매년 단계적으로 총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한다.

그러면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는 스위스 지역의 다양한 대형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고 향후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스위스를 넘어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들과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괴스겐 소재의 수력 발전소는 올해 연말부터 수력 발전으로 수소를 생산하는 설비를 가동할 예정으로 스위스의 첫 상업용 수소 생산 공장으로서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에 필요한 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스위스의 첫 상업용 수소 생산 공장의 설립은 H2E와 스위스 국영 전력회사 알픽, 글로벌 산업가스업체 린데가 함께 설립한 3자 합작법인 하이드로스파이더가 주도하며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또한 설립을 지원함으로써 스위스의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에 힘을 싣는다.

현대차 이인철 상용사업본부 부사장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이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차는 향후 유럽을 넘어 다양한 국가로의 친환경 상용차 진출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H2E 롤프 후버 회장은 “수소 기술력의 선도 기업인 현대차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유럽 시장에서 친환경 상용차 확대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H2E는 현대차와 함께 스위스의 수소 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가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에 공급하게 되는 수소전기 대형트럭은 기존 엑시언트를 기반으로 유럽 현지 법규에 맞춰 개발되고 있으며 신형 수소연료전지시스템 2개가 병렬로 연결된 19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된다.

1회 충전 주행거리 약 400km를 목표로 개발되는 수소전기 대형트럭은 충분한 1회 충전 주행거리 확보를 위해 운전석이 있는 캡과 냉장밴 사이 공간 등에 7개의 대형 수소탱크를 장착해 약 35kg의 수소 저장 용량을 갖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