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지난해 영업손실 2819억원 기록…전년 比 적자폭 확대
쌍용차, 지난해 영업손실 2819억원 기록…전년 比 적자폭 확대
  • 장병록 기자
  • 승인 2020.02.0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4년 연속 10만대 돌파에도 불구, 수출 부진으로 판매 5.6%, 매출 2.2% 감소
쌍용차 코란도=쌍용차 제공

쌍용차가 지난해 판매 13만5,235대, 매출액 3조6,239억 원, 영업손실 2,819억 원, 당기순손실 3,414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같은 실적은 내수 판매 선전에도 불구하고 수출부진으로 인한 매출감소와 경쟁심화에 따른 판매비용 및 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등의 증가로 인해 전년 대비 적자폭이 확대된 것으로 회사 측은 설명했다. 

내수는 신형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4년 연속 10만대를 넘어섰음에도 수출 물량 감소로 인해 전체 판매는 전년 대비 5.6% 감소했고 이에 다른 매출은 제품믹스 개선효과로 2.2% 감소에 그쳤다.  

지난해 손익실적은 판매 부진에 따른 매출감소 영향과 신차 출시로 인한 감가상각비 및 경쟁 심화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2,819억 원의 영업손실과 3,414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연말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추가적인 경영쇄신 방안을 마련하는 등 선제적인 자구 노력에 노사가 함께하며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시장 침체와 경쟁심화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내수에서 4년 연속 10만대 판매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이제는 판매 목표 달성은 물론 근본적인 체질 개선 작업과 미래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방안의 가시화 등 경쟁력 제고 방안에도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