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12개 전 상장 계열사 ‘전자투표제’ 도입
현대차그룹, 12개 전 상장 계열사 ‘전자투표제’ 도입
  • 장병록 기자
  • 승인 2020.02.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까지 3개 계열사 도입 이어 현대차 등 9개사 전자투표제 도입
현대차그룹 CI=현대차 제공

현대차그룹 전 상장 계열사가 전자투표제도를 도입한다. 이에 지난해까지 그룹 계열사 중 현대글로비스, 현대비앤지스틸, 현대차증권이 전자투표제도를 선제적으로 도입한데 이어 나머지 9개 상장 계열사들도 전자투표제 도입을 확대하기로 한다.

이는 주주총회에 앞서 이달 중 열리는 각사 이사회 결의를 거쳐 전자투표제도 도입이 확정된다. 그러면서 계열사들은 다음달 개최될 주주총회부터 주주들이 전자투표제도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다.

이번 현대차그룹 상장 계열사 총 12개 중 전자투표제 도입을 하고 있는 3개사를 제외한 도입 예정 사는 현대차, 기아차, 현대제철, 현대모비스, 현대건설, 현대위아, 현대로템, 이노션, 현대오토에버 등 9개다.

현대차그룹 상장 계열사들의 이번 결정은 소액주주들의 주주권을 보장하고 주주총회 활성화를 위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또 주주와 시장 이해관계자들과 확고한 신뢰관계를 조성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동시에 높이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전자투표제도는 해당 기업이 전자투표시스템에 주주 명부와 주주총회 의안을 등록하면 주주들이 주총장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 상장사의 전자투표제도입을 통해 보다 투명하고 주주 권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주 및 시장과의 소통을 보다 확대하고 적극적인 수익성 관리와 주주 친화 정책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여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그룹 각 계열사들은 주주가치를 제고하고 글로벌스탠다드에 부합하는 투명한 의사결정 구조를 갖추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2015년 현대차가 주주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처음으로 이사회 내에 사외이사만으로 구성된 투명경영위원회를 설치한 이래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계열사들도 이를 확대하고 있다.

이어 2018년부터 투명경영위원회의 주주권익보호담당 사외이사 후보를 국내외 일반 주주들로부터 공모하고 있다. 또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이사들의 보수를 결정하는 보수위원회도 신설했다.

주주 및 시장 친화 정책을 통한 주주 환원 약속도 적극 이행하고 있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는 잉여현금흐름을 기준으로 배당 수준을 책정하겠다는 新 배당정책을 발표했으며 주주가치 제고에 효과가 큰 자사주 매입 및 소각도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 2월까지 총 3천억 원의 자사주를 매입하기로 했으며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상반기 2,60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한데 이어 최근에는 53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했다.

또한, 현대차그룹 계열사들은 글로벌 거버넌스 및 투자 재무분야, 기술전략 분야 최고 전문가들을 사외이사로 영입해 이사회의 독립성과 전문성, 투명성을 제고하고 있다.

지난해 주주총회에서 현대차는 기존 이사회 구성을 9명(사외이사 5명, 사내이사 4명)에서 11명(사외이사 6명, 사내이사 5명)으로 확대했으며 현대모비스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2명의 외국인 사외이사를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위상과 역량을 한 단계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