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송호성 사장, 평택항 찾아 수출 확대 총력 당부
기아차 송호성 사장, 평택항 찾아 수출 확대 총력 당부
  • 장병록 기자
  • 승인 2020.05.2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공장 유연한 생산관리, 생산 품질 강화로 시장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
기아차 송호성 사장(사진 중앙)이 평택항에서 니로EV에 대해 품질을 점검하는 모습=기아차 제공

기아차가 해외 시장 위기 극복을 위해 현지판매, 수출, 생산 등 전 부문에 걸쳐 총력을 기울인다.

이에 기아차는 해외 시장에서 고객 맞춤형 판매 프로그램, 판매 딜러 지원, 온라인 판매 플랫폼 구축을 통해 판매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공장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송호성 사장이 20일 평택항에서 수출을 독려하고 차량 품질을 점검했다.

먼저 기아차는 판매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국별 고객 요구에 부합하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시행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고객의 구매 및 서비스 만족도를 높인다.

이를 위해 5월 중순부터 유럽을 비롯한 해외시장에서 ‘기아차는 당신과 동행합니다’라는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기 시행하고 있는 할부금 납입 유예, 차량 항균 서비스, 홈 딜리버리 서비스, 인터넷 시승 예약을 비롯한 지역에 맞는 고객 만족 프로그램뿐 아니라 보건기관 지원,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국별 상황에 맞게 프로그램을 선택해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자택 대기 명령과 국경 봉쇄 등으로 영업이 중단됐던 딜러망을 회복시키기 위한 조치도 시행한다. 각 국별 딜러별 상황에 따라 차량 구매 대금에 대한 이자면제 등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한다. 국내도 판매대리점에 대한 지원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비대면 판매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온라인 판매 플랫폼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기아차는 올해 범 유럽 온라인 판매시스템을 개발해 하반기 독일에서 시범서비스에 들어간다. 차량 구매의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도 가능하게 한 것이다.

제조사가 자동차를 직접 판매를 할 수 없는 미국에서는 딜러를 통해 온라인 판매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올해 4월까지 전체 미국 딜러의 50%가 플랫폼을 구축했으며 연말에는 80%로까지 확대한다.

인도, 러시아 온라인 판매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에서도 상반기 중 시스템을 갖추기로 하는 등 온라인을 통한 판매를 활성화한다는 전략이다.

국내공장에서 생산되는 수출 차량에 대한 재고 관리 및 품질 점검도 철저히 한다. 기아차는 국내에서 연간 150만대를 생산해 그중 60% 이상을 해외로 수출하고 있다.

특히 기아차는 생산라인부터 해상운송까지 수출 전 과정에서의 품질향상 활동을 통해 품질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이를 독려하기 위해 20일 기아차 송호성 사장이 평택항을 찾아 직원들에게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하고 수출 차량들의 품질과 선적 절차를 점검했다.

평택항은 7,500대를 치장할 수 있는 기아차 최대 선적 부두로 글로벌 193개국으로 수출된다. 코로나 이전인 지난해 4월만 해도 5만2천여 대를 평택항에서 선적했지만 올해 4월에는 해외 수요 감소로 인해 2만4천대에 그쳤다.

송호성 사장은 이날 수출 차량의 내·외관 및 배터리, 타이어 상태 등을 꼼꼼히 살피고 현장의 직원들에게 철저한 품질 점검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송호성 사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위기인 것은 분명하지만 기아차 전 부문이 기본에 충실하면서 체질 개선, 선제적 대응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기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