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오는 27일 등교…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
초등학교 오는 27일 등교…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
  • 장병록 기자
  • 승인 2020.05.25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교통공단, 민식이법 시행 두 달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운전 당부
도로교통공단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뤄졌던 초등학교 등교 개학이 5월 27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에 도로교통공단은 등교를 앞두고 초등학교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해 25일 발표했다.

최근 3년간(2017~2019) 발생한 초등학생 보행사고는 7,894명의 사상자(사망 42명, 부상 7,852명)가 집계됐다.

우선 학교생활을 처음 시작하는 1학년이 가장 많은 사상자를 기록(1,763명, 22.3%) 했다. 3학년 이하 저학년은 전체 사상자의 62.4%를 차지했다.

최근 3년간(2017~2019) 발생한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는 5월에 발생한 사고 건수 비중이 10.3%로 연중 가장 많이 발생하고 뒤를 이어 6월에 9.8%로 많이 발생했다.

그러면서 야외 활동이 활발해지고 사고 발생률이 높아지는 5월과 6월에 초등학교 등교 개학이 예정된 만큼 교통사고의 위험성도 높아 질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교통공단 제공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시야가 좁고 위험한 상황에 대처하는 순발력 등이 부족해 차량을 피하거나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기 어렵다. 관심 있는 것에 몰입하는 경향이 있고 충동적인 성향이 있어 위험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갑자기 차도로 뛰어드는 돌발적인 행동을 보이기도 한다.

아울러 신체적으로 성인에 비해 키가 작아 운전자의 시야에서 잘 보이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는 어린이의 신체 및 행동의 특성을 이해하고 어린이의 안전에 유의하며 어린이보호구역 내에서는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어린이를 교통사고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올해 3월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한 민식이법이 시행됐다.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무인 교통단속용 장비 설치가 의무화 되었고 횡단보도 신호기, 속도 제한 및 횡단보도 안전에 관한 안전표지, 과속방지 시설 등의 안전시설물이 확대 설치되고 있다.

가중처벌법 개정안은 운전자가 안전 의무를 다하지 않아 발생한 사고에 한한 것으로 어린이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경우 무기 또는 3년 이상 징역에 처하고 어린이를 상해에 이르게 하면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천만 원 이하 벌금을 부과한다.

민식이법 시행 두 달 만에 초등학교 등교 개학이 진행되는 만큼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에 주목해야한다.

무엇보다 어린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전기준을 높인 민식이법이 실효성을 갖고 효과적으로 시행되기 위해서는 운전자들도 경각심을 갖고 주의를 다해야 하고 운전자 뿐 아니라 사고 당사자인 어린이와 어린이의 보호자의 노력이 수반되어야 한다.

어린이가 지켜야 할 횡단보도 안전수칙으로는 서기, 보기, 걷기 세 가지를 기억해야 한다. 신호를 기다릴 때에는 한발 뒤로 물러서서 일단 멈춰 서기, 신호가 바뀌면 차가 오는 방향에 맞게 왼쪽·오른쪽으로 양방향 살펴 확인하여 보기, 횡단보도를 건널 때에는 뛰지 말고 천천히 걷기다.

보호자는 가정 내에서 반복적인 체험 교육을 통해 교통안전 의식을 자연스럽게 갖게 하고 올바른 교통습관을 형성하여 지속적인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교육하는 것이 중요하며 보호자 또한 안전의식을 갖고 어린이들 앞에서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해야 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어린이들의 활동이 가장 활발한 시기에 등교 개학을 앞둔 만큼 운전자와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교통안전교육에 공백이 있었던 만큼 학교와 가정에서 어린이들의 보행지도에 더욱 힘써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