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철수 발표 후 중고차 경매 출품량 크게 늘어
닛산, 철수 발표 후 중고차 경매 출품량 크게 늘어
  • 장병록 기자
  • 승인 2020.06.17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닛산 알티마는 5.5배, 인피니티 Q50도 2.9배 늘어
헤이딜러 제공

닛산·인피니티가 지난달 28일 한국 시장 철수를 발표한 뒤 보유하고 있던 닛산·인피니티를 매도하려는 차주들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경매 서비스 헤이딜러에 따르면 닛산 브랜드 전체 차종은 철수 발표 전 2주 간 47대가 출품됐는데 철수 발표 후 2주 간 208대가 출품되며 매도 요청이 3.2배 증가했다.
 
그중 닛산 알티마의 매도 요청 증가 폭이 가장 컸는데 철수 발표 전 18대 출품에서 철수 발표 후 118대로 5.5배 증가했다.
 
닛산의 프리미엄 브랜드 인피니티도 철수 발표 전 58대에서 철수 발표 후 219대로 매도 요청이 2.8배 증가했다.
 
이번 데이터는 지난 5월 18일부터 6월 12일까지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닛산·인피니티 차량 529대의 경매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닛산·인피니티가 철수 발표 후 매도를 요청하는 차주들이 많이 늘었다”며 “중고차 시장에 공급량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중고차 시세가 크게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