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개막전 우승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개막전 우승
  • 장병록 기자
  • 승인 2020.07.0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트리아 그랑프리에서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 발테리 보타스 우승
F1 개막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 경기 모습=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 발테리 보타스 지난 3일부터 5일까지(현지 시간)  양일간 개최된 2020년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이하 F1) 개막전인 오스트리아 그랑프리에서 우승했다.

이번 오스트리아 그랑프리는 지난 3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중단됐던 2020년 F1 월드 챔피언십 대회 시즌 첫 경기다.

오스트리아 그랑프리에서 우승을 차지한 발테리 보타스가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모습=벤츠 코리아 제공

보타스는 5일 오스트리아 슈필베르크에 위치한 레드불링 서킷에서 진행된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결선 레이스에서 4.318km의 서킷 71바퀴(총 306,578km)를 1시간 30분 55초 739의 기록으로 통과하며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같은 팀 루이스 해밀턴은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패널티로 인해 1시간 31분 1초 428로 최종 4위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통산 94번째 그랑프리 승리를 기록한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 총괄 토토 울프는 “F1 경기를 보기 위해 오랫동안 기다렸던 팬들에게 정말 멋진 경기였다”며 “보타스의 우승을 축하한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은 11번째 실버 애로우 머신인 메르세데스-AMG F1 W11 EQ 퍼포먼스와 함께 7년 연속 드라이버 및 컨스트럭터 부문의 더블 챔피언에 도전하고 있다.

이번 오스트리아 그랑프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며 팀 스태프, 경기 관계자 등 경기를 위해 투입되는 인력도 각 팀별 80명으로 제한됐다.

지난 시즌 챔피언이자 올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은 코로나19에 대비 안전한 레이싱 복귀를 위한 다양한 조치를 취했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은 지난 6월 9일부터 이 틀 간 영국 실버스톤에서 열린 테스트에서 첫 그랑프리 경기에 앞서 원활한 시즌 운영을 위한 새로운 절차와 위생 안전 프로토콜을 미리 시험했다.

실버스톤 테스트 이전에 엄격한 보건 안전 기준을 보장하고 팀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트랙 사이드 팀 전원은 코로나19 테스트를 받았으며 트랙 내 가능한 모든 곳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정을 시행하고 마스크를 상시 착용했다.

F1 운영조직위원회는 오스트리아 그랑프리를 시작으로 9월 초까지 영국, 스페인, 벨기에, 이탈리아 등 유럽 지역에서 8개의 그랑프리 경기를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상황을 고려해 오스트리아와 영국 그랑프리는 더블헤더(한 트랙에서 두 번의 레이스 연속으로 치르는 경기) 형식으로 진행되며 다음 경기는 개막전과 마찬가지로 7월 10일부터 12일까지 오스트리아 레드불링 서킷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