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분기 영업이익 1,451억원…전년 동기 比 72.8% ↓
기아차, 2분기 영업이익 1,451억원…전년 동기 比 72.8% ↓
  • 장병록 기자
  • 승인 2020.07.2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 믹스 개선에도 불구 판매 감소에 따른 고정비 부담 등 수익성 하락
기아차 신형 쏘렌토=위클리자동차신문 DB

기아차가 올해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2분기 실적은 매출액 11조3,688억원(전년 동기 比 21.6%↓), 영업이익 1,451억원(72.8%↓), 경상이익 2,114억원(67.8%↓), 당기순이익 1,263억원(75.0%↓)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아차 관계자는 2분기 실적과 관련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영향이 본격화되며 모든 시장에서 수요가 급감하는 등 경영여건이 어려웠다”며 “이러한 가운데에도 고수익 신차종 및 RV 판매 비중 확대, 고정비 축소 노력, 우호적 환율 영향으로 판매 감소 영향을 일부 상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하반기에는 국내 시장에 출시할 신형 카니발, 해외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는 신형 K5와 쏘렌토 등 신차와 셀토스 등 고수익 차종 판매 확대, 북미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텔루라이드 증산 등으로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의 올해 2분기(4~6월)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26.8% 증가한 16만1,548대, 해외에서는 전년 대비 39.7% 감소한 35만4,502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27.8% 감소한 51만6,050대를 기록했다.

비교적 코로나19 영향이 적었던 국내 시장에서 K5, 쏘렌토, 셀토스 등 신차효과와 개별소비세 70% 인하에 따른 수요 확대 영향으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판매 증가를 기록했다.

다만 해외 시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공장 가동 및 딜러의 영업 활동 중단이 본격화되며 미국, 유럽, 인도 등 전 지역에서 판매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해외 주요 권역별로는 북미에서 전년 2분기 대비 40.3% 감소한 12만2,799대, 유럽에서 50.6% 감소한 6만9,103대, 중국에서 5.3% 증가한 6만5,814대, 러시아, 중남미, 아프리카·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 46.0% 감소한 9만6,786대를 판매했다.

이에 따른 2분기 매출액은 국내 시장에서의 역대 최다 판매, RV와 신차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에 따른 대당 단가 상승 및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판매가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전년 대비 21.6% 감소한 11조3,688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셀토스, 니로 등 인기 모델들의 꾸준한 국내외 판매와 신형 쏘렌토의 국내 판매 호조 등으로 RV 판매 비중이 전년 대비 6.7%포인트 증가, 역대 최고 수준인 53.7%를 기록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매출원가율은 해외 공장의 가동 차질에 따른 고정비 부담 증가로 전년 대비 0.9%포인트 상승한 84.8%를 기록했다.

판매관리비율은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이 있었지만 매출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1.5%포인트 높은 13.9%를 기록했다.

그 결과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72.8% 감소한 1,451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2.4%포인트 하락한 1.3%로 집계됐다.

한편, 올해 상반기까지 기아차의 글로벌 누적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14.6% 증가한 27만8,287대, 해외에서 21.8% 감소한 88만6,448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5.4% 감소한 116만4,735대를 기록했다.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3.8% 감소한 25조9,357억원, 영업이익은 47.7% 감소한 5,896억 원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