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브리지스톤 출신 임원 ‘모리타 코이치’ 영입
넥센타이어, 브리지스톤 출신 임원 ‘모리타 코이치’ 영입
  • 김태수 기자
  • 승인 2020.07.2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브리지스톤 중앙연구소장 모리타 코이치 미래기술연구소 소장 임명
넥센타이어 미래연구소 소장 모리타 코이치=넥센타이어 제공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브리지스톤 출신 외국인을 임원으로 영입하며 미래 원천 기술 강화에 나섰다.

이에 넥센타이어는 일본 브리지스톤 중앙연구소장을 지낸 모리타 코이치를 미래기술연구소 소장으로 임명했다고 27일 밝혔다.

모리타 코이치 BG장은 브리지스톤에서 타이어 재료개발부 유닛 리더와 연구1부장을 거쳐 중앙연구소장, 이노베이션 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30년간 브리지스톤에서 근무했다.

브리지스톤 근무 당시 변성 폴리머를 이용한 재료 나노 기술 제어 및 타이어 개발로 일본 문부과학대신 표창 과학기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넥센타이어는 타이어 분야에서 오랜 전문성과 다양한 경험을 가진 이번 임원 영입을 계기로 재료 개발과 선행 연구를 중심으로 한 미래 핵심 원천 기술 확보를 통해 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로 촉발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대두되는 글로벌 시장에서 미래 기술을 선도해 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포르쉐 타이어 개발 총괄 책임자 출신의 마이클 하우프트BS장에 이어 이번에 모리타 코이치 BG장을 영입하며 글로벌 핵심 인재 영입을 통해 급변하는 카 메이커에 적극 대응 함은 물론 미래 핵심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등 글로벌 R&D 역량 강화에 힘써오고 있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유럽 및 미국 R&D센터의 신축 확장을 비롯해 서울 마곡지구에 기술개발 연구소인 더 넥센유니버시티를 오픈하는 등 연구개발 조직 내의 새로운 변화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카 메이커로의 공급 확대와 차세대 제품 개발 등 시너지 효과를 이루어 오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