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상반기 노후차 교체율 국내 브랜드 중 1위 차지
르노삼성, 상반기 노후차 교체율 국내 브랜드 중 1위 차지
  • 장병록 기자
  • 승인 2020.09.1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XM3, 출시 이후 3개월간 노후차 교체지원으로 총 3,218대 판매
르노삼성 SUV XM3=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올해 상반기 시행한 정부의 노후차 교체지원 정책의 효과를 조사한 결과 국내 완성차 브랜드 중 교체율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의 노후차 교체지원 정책은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는 소비자에게 100만 원 한도 내에서 신차 구매에 대한 개별소비세를 70%까지 감면해 주는 정책으로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시행됐다.

르노삼성자동차의 경우 해당 기간 중 폐차된 노후 차량은 8,037대인 반면 신차는 1만1,634대가 판매되며 국내 완성차 브랜드 중 가장 높은 145%의 노후차 교체율을 기록했다.

연료별로는 노후차 교체지원을 통해 판매된 총 1만1,634대의 르노삼성자동차 중 가솔린 차량이 6,654대로 가장 많았으며 특히 XM3는 지난 3월에 출시됐음에도 불구하고 3개월간 총 3,218대가 판매되며 르노삼성차 가솔린 차량 중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이는 모든 완성차 브랜드를 포함한 전체 SUV 판매 순위에서도 4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프리미엄 디자인 SUV XM3의 출시 후 초기 4개월 누적 판매 대수는 역대 국내 소형 SUV 가운데 최다 판매를 기록한 바 있다.

아울러 르노삼성자동차의 QM6는 노후차 교체지원으로 총 6,967대가 판매되며 모든 완성차 브랜드를 포함한 전체 SUV 판매량 중 1위를 기록했다.

특히 국내 유일 LPG SUV 모델인 QM6 LPe로 노후 경유차와 휘발유차를 교체한 대수는 3,855대로 QM6 판매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XM3와 QM6 등 르노삼성자동차의 인기 모델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이 이번 노후차 교체지원을 통한 판매량으로 다시 한번 증명됐다”라며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부의 지원정책과 기업의 좋은 제품이 시너지효과를 낸다면 지금의 위기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창립 20주년을 맞이해 9월 한 달간 신차 구매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구매 혜택을 담은 감사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르노삼성자동차를 재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차종에 상관없이 최대 100만 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QM6 구매 고객을 위해 노후차 교체 할인 혜택과 함께 옵션·용품·보증연장 구입비 지원 등 최대 330만 원의 혜택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